‘원전 비리’ 전력난 주범…현재 수사 상황은?_카지노 해변에 있는 나치 집_krvip

‘원전 비리’ 전력난 주범…현재 수사 상황은?_심즈에서 무한한 돈 버는 방법_krvip

<앵커 멘트>

현재 전국 20여개 원전 가운데 6기가 가동을 멈추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원전비리가 원인이 돼 생산하지 못하고 있는 전력이 3백만 킬로와트라고 합니다.

결국 전력난을 불러온 원인의 하나가 원전 비리인 셈인데 지금까지 수사는 어떻게 되고 있는지, 공웅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5월 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발표한 불량 제어케이블 납품비리,

납품업체와 검증업체, 한국전력기술이 공모해 원전안전과 직결되는 시험성적서를 조작했습니다.

검찰수사 두 달여가 지난 지금 서너 개 전문업체의 짬짜미로 시작된 납품비리는 대기업이 연루되고 전 정권 핵심인사의 이름이 거론되는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하고 있습니다.

이달 초 설비업체 한국정수공업으로부터 납품 청탁 대가로 13억 원을 받아 구속된 브로커 오희택씨와 이윤영 전 서울시의원, 지난 정권 영포라인의 배후 실세거나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의 최측근으로 원전 업계에 영향력을 행사해 왔습니다.

검찰은 오 씨와 이 씨 두 사람이 박영준 전 차관 등에게 실제로 원전 설비 납품과 관련한 금품로비를 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종신 전 사장을 비롯한 한수원 임직원 7명은 납품업체로부터 최대 수억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현대중공업 전현직 임원들은 2천200억 원대의 원전설비를 납품하기 위해 10억 원을 한수원 직원에게 전달했습니다.

지금까지 원전비리 수사단이 기소한 비리관련자만 90여 명, 이중 26명이 구속됐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