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샷법’ 처리 의견 접근…여야 이견 여전_베토 카레로에게 음식 가져갈 수 있어_krvip

‘원샷법’ 처리 의견 접근…여야 이견 여전_비디오 카드용 모든 마더보드 슬롯_krvip

<앵커 멘트>

국회에 계류 중인 경제 관련 법안 가운데, 기업활력 제고법 처리에 여.야가 의견 접근을 봤습니다.

하지만 파견법 등에는 이견이 여전하고 정의화 국회의장이 제시한 국회 선진화법 중재안에 대해서도, 여야 공히 부정적 반응입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의화 국회의장 주재로 열흘 만에 다시 만난 여야 원내지도부는 일부 법안에서 의견 접근을 이뤘습니다.

기업활력제고특별법, 이른바 원샷법은 야당이 법 적용 대상에서 대기업을 제외하자는 주장을 전격 철회하면서 법안 처리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북한인권법도 일부 문구를 고치는 방향으로 접점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비정규직 관련 법인 파견법과 테러방지법 등에 대해선 여야가 여전히 평행선을 달려, 모레(23일) 다시 회동을 갖기로 했습니다.

국회선진화법 개정 문제와 관련해선 정의화 국회의장이 여당의 개정안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면서 중재안을 제시했습니다.

현재의 직권상정 요건에 재적 의원 과반수가 요구할 경우를 추가하자는 새누리당 안 대신 330일 안에는 안건을 본회의에 상정하도록 한 신속 처리 요건을 재적 의원 60% 이상 요구에서 과반 요구로 낮추는 안을 내놓은 것입니다.

선거구 획정과 쟁점법안들도 여야가 조속히 합의할 것을 종용했습니다.

<녹취> 정의화(국회의장) : "이 쟁점 법안들을 처리하지 않고 구정 설을 맞이할 수는 없습니다. 묵은 숙제를 반드시 풀어야 합니다."

그러나 여당은 의장안에 직권상정 요건 완화가 없다며 반발했고, 야당도 부정적 입장을 표시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