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아 모집 미확정’ 경기도 사립유치원 정원 10% 감축_베팅 예측 사이트_krvip

‘원아 모집 미확정’ 경기도 사립유치원 정원 10% 감축_포커에서 여러 화면을 보는 단축키_krvip

[앵커]

경기도교육청이 원아 모집 일정을 확정하지 않는 사립유치원들에 대해 인가 정원의 10퍼센트를 감축하는 행정조치를 단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립유치원 단체 측은 직권남용이라고 반발했지만, 학부모들은 더욱 강력한 대책을 요구하고 있어 앞으로 교육청의 대처가 주목됩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 이후, 원아 모집을 내년으로 미루거나, 일정조차 공개하지 않은 경기도 사립유치원은 모두 백여 곳, 열 곳 중 한 곳 꼴입니다.

학부모들은 비리 사태 해결을 바라면서도 답답한 마음을 토로합니다.

[경기도 유치원 학부모/음성변조 : "여기는 사실 유치원 없어서 못보내는 그런 지역이라서 사실 사립 보내고 싶어서 보내는 게 아니라 (국공립) 떨어져서 보내는 부모도 많을 거예요."]

이에 경기도교육청이 강력한 제재 방침을 발표하며 압박에 나섰습니다.

다음달 초 원아를 모집하도록 일정을 확정하라며 시정명령을 사전 통지하고, 이를 어기면 인가 정원의 10퍼센트를 감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정/경기도교육감 : "정원 감축 이후에도 일정 확정을 하지 않을 시에는 이번 행정조치 등을 포함하여 더욱 강력한 제재를 가하도록 하겠습니다."]

유치원 온라인 입학 지원시스템 '처음학교로'에 참여하지 않은 사립유치원 3백여 곳에 대해선 학급운영비 등 재정 지원을 중단하겠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사립유치원 측은 유아교육법상 원아 모집이 원장 재량이라며 직권남용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관계자/음성변조 : "지금 폐원하려고 마음 먹은 사람들한테 정원 감축한다는 게 의미가 있을까요? 사립 (유치원) 원장들은 국가가 '우리한테 유아교육하지 말라고 하는 건가 보다', 저희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일부 유치원 학부모 단체들은 도 교육청의 조치가 사립유치원을 압박하기에는 부족하다며 시민감사관 증원과 처벌 강화 등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