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사진 실물 3점 최초 공개_오늘 코린치아전 경기 누가 이겼나_krvip

‘위안부’ 사진 실물 3점 최초 공개_메가 세나에 대한 베팅 가치_krvip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의 모습을 담은 3장의 사진 실물이 국내 전시회에서 최초로 공개됩니다.

공개되는 사진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했던 고(故) 박영심 씨가 포로로 잡혀있을 당시 만삭이었던 모습이 담긴 사진 1점과 버마 미치나의 한국인 위안부 여러 명이 모여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 2점입니다.



우리에게는 한국인 위안부가 찍힌 대표적인 사진들로 잘 알려졌는데 그동안은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소장하고 있던 사진을 스캔한 것으로만 공개됐습니다.

이 사진들은 지난 3년 동안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관리사업'을 추진한 서울시와 서울대학교 정진성 연구팀이 지난해 9월 개인 소장자를 통해 확보했습니다. 사진은 가로 29cm, 세로 21cm로 인화된 상태이며, 보존 상태도 양호합니다.

실물 사진 3점은 아시아‧태평양 전쟁 중 미군이 만든 사진앨범 일부로 이 사진은 각각 1944년 8월 14일·9월 3일 촬영됐으며, 미군이 1944~1945년에 앨범으로 제작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은 이 3장의 사진 실물을 비롯해 그동안 발굴한 사료, 사진, 영상 등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을 이야기로 엮어 <기록 기억: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엽니다.

이 전시회에는 일본군 위안부 사진 실물 3장 외에도 일본인과 조선인들의 귀환에 대해 다룬 뉴욕타임스 신문 실물(1946.3.2.일 자), 쿤밍 보고서와 축섬승선자 명부(복제본), 일본군 ‘위안부’ 최초 증언자 배봉기 씨의 사진 (김현옥 개인 소장) 등이 전시됩니다.

전시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리고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